자유마당
소식 분류

[정우성의 일상과 호사]작아서 더 강하다…로테르담의 '꺾이지 않은 의지'를 닮은 차 '미니'

컨텐츠 정보

본문

네덜란드 건축가 렘 쿨하스의 작품이었다. 사실상 시선이 닿는 곳마다 심상치 않았다. 산도 언덕도 없는 도시에 눈이 닿는 곳마다 멋진 건물들이 늘어서 있었다.

관련자료

댓글 0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소식 9,315 / 1 페이지
번호
제목
이름

최근글


새댓글


알림 0